'스마트주문' 힘 쏟는 네이버 검색 강화·페이 확대 노린다!

2021-02-25

네이버가 최근 ‘스마트주문’ 확대에 힘을 쏟는다. 

코로나19 장기화로 비대면 주문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자, 

가맹점을 크게 늘리겠단 의도로 풀이된다. 

중소상공인(SME) 대상 수수료 무료 정책으로 

가맹점을 공격적으로 확보, 검색 정보 강화와 

네이버페이 확대를 노리는 것으로 분석된다.


스마트주문은 네이버가 지난 2019년 9월 선보인 

음식점·카페 전용 주문결제 서비스다. 

당시에는 ‘테이블주문’이란 이름으로 시작했으며 

이후 스마트주문으로 이름을 바꿨다. 테이블주문의 

경우 식당 테이블에 QR코드를 부착해놓고, 손님이

 스마트폰을 통해 QR코드를 찍으면 메뉴판을 확인해 

메뉴를 고르고 주문과 결제까지 끝낼 수 있는 서비스다. 

네이버는 이후 주문을 미리넣는 ‘미리주문’,

포장까지 준비하는 ‘포장주문’ 서비스도 추가했다.


네이버는 지난해 3월 이후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장기화되자, 

스마트주문 가맹점을 크게 늘렸다. 

지난해 4월 이삭토스트, 폴 바셋 매장 적용을 

시작으로 KFC, 스타벅스, 이마트 노브랜드 버거, 

배스킨라빈스, 커피빈, CGV 등 다양한 프렌차이즈 매장에 

스마트주문 서비스를 도입했으며, 지난해 11월부터는 

고속도로휴게소 푸드코트에도 스마트주문 서비스를 시작했다.


아울러 지난달부터는 전국에 있는 CU 편의점 5000여곳에 

스마트주문을 통한 주문 및 배달 서비스를 도입하기로 했다. 

CU 관계자는 “지난해 3월부터 서울과 수도권을 중심으로 

스마트주문을 시범적용했다”며 “스마트주문 이용건수의 경우

 지난해 11월 기준 지난해 3월 대비  315.9% 늘었으며

 같은 기간 동안 주문 금액 또한 389.8%나 껑충 뛰었다”고 설명했다.


네이버는 최근 서울 주요 호텔에 스마트주문 서비스를 도입하기도 했다. 

호텔 체크인 시 리셉션 데스크에서 받게 되는 QR코드를 이용하거나 

객실 내 비치된 QR코드를 통해 스마트주문을 실행한 후

 ‘인 룸 다이닝’ 메뉴를 확인하고 주문하면 음식이 객실까지 전달되는 방식이다.


네이버는 대형 프렌차이즈뿐만 아니라, 

중소상공인 가맹점 확보에도 많은 공을 들이고 있다. 

지난해 4월부터 연말까지 중소사업자의 스마트주문 

수수료를 면제하는 정책을 시행했던 네이버는 

최근 관련 지원 정책을 오는 3월31일까지 연장했다. 


네이버가 수수료 면제를 통해 수익마저 포기하며, 

스마트주문 가맹점을 크게 늘리는 이유는 검색 정보 

강화와 네이버페이 확대를 노리는 것으로 분석된다. 

수수료가 없어 스마트주문 가맹점이 늘어나도 네이버 실적에는 영향이 없다. 

오히려 주문점 연계 비용만 늘어나게 된다. 

네이버 스마트 주문 가맹점 확대는 수익보다는 

검색과 결제 등 정보 확충 차원으로 풀이된다. 


중소상공인들이 스마트주문을 신청하게 될 경우, 

가게 정보가 네이버 스마트플레이스에 등록되며 

네이버 지도를 비롯해 검색 정보가 증가하는 효과를 가져오게 된다. 

특히 등록 과정의 경우 해당 중소상공인이 직접 등록하는

 방식이라는 점에서 네이버의 지도 정보

 업데이트를 위한 발품이 크게 줄어드는 효과가 있다.


아울러 스마트주문 확대는 네이버페이 확대와도 연결된다. 

스마트주문은 기본적으로 네이버페이와 연동되기 때문에

 소비자 락인(묶어두기) 효과를 노릴 수 있으며, 

특히 네이버가 최근 선보인 네이버플러스멤버십 

회원은 추가 적립 혜택이 있다는 점에서 

멤버십 확대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핀테크업계 관계자는 “네이버의 경우 핀테크를 

미래 먹거리로 삼고 있다는 점에서 소비자들의 

결제 정보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특히 최근에는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상인들에게 수수료면제 정책을 펼치며 가맹점을 크게 늘리고 있다.

이렇게 늘어난 가맹점은 향후 출시될 네이버 

핀테크 서비스의 주요 기반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 출처 http://asq.kr/5WCNfTsckeCNUF




 

제주도홈페이지제작 주식회사 보구정제주

주소.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오도5길 20 2층(이호이동)

대표자. 김경환  |  사업자등록번호. 701-88-01774  |  전화. 064-745-4728  |  팩스. 064-746-4728  |  긴급상담 : 010-3167-5075

이메일. bo9jeong@naver.com  |  카카오톡 '보구정' 친구추가  |  품질경영시스템인증 : ISO9001:2015

통신판매업신고 제 2019-제주이호-0015호  |  Design & Hosting by 주식회사 보구정제주


Copyright ⓒ 2021 제주도홈페이지제작 주식회사 보구정제주 All rights reserved.